삼일제약-CMG제약, 필름형 편두통 치료제 ‘나라필 ODF’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5년 간 CMG제약은 제품 생산 공급, 삼일제약은 국내 유통과 판매 맡아
세계 최초 ‘나라트립탄’ 필름제형 치료제로 쉽고 편하게 복약
240억원 트립탄 시장 안착, 점유율 확대와 매출 시너지 기대

2024-06-18 09:21 출처: 삼일제약 (코스피 000520)
서울--(뉴스와이어)--삼일제약(코스피 000520)과 CMG제약(씨엠지제약, 코스닥 058820)은 나라트립탄 성분의 편두통 치료 전문의약품 ‘나라필 ODF’ 출시와 함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5년 간 CMG제약은 제품 생산과 공급, 마케팅을 담당하며 삼일제약은 나라필ODF의 국내 유통과 판매를 맡는다.

나라필 ODF는 세계 최초로 나라트립탄 성분을 구강용해필름(Orally Disintegration Film, ODF)로 만든 제품이다. 나라트립탄을 비롯한 트립탄 계열의 약물은 중등도 이상의 편두통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며 IQVIA 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트립탄 계열 편두통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23년도 기준 약 240억원에 달한다.

현재까지 출시된 나라트립탄 계열의 약물은 대부분 정제 형태다. 그런데 편두통 환자는 복통이나 구토, 구역질 등 위장관 증상이 수반되며, 이로 인해 정제 등 약물을 삼키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또 삼키더라도 위나 장의 운동이 저하돼 약물 흡수가 늦어진다.

나라필 ODF는 기존 정제 형태의 약물을 필름으로 만들었다. 필름을 입에 넣고 녹이기만 하면 돼 물 없이도 빠른 복용이 가능해 기존 정제 대비 구토, 구역질 등의 증상을 최소화한다. 또 필름이 빠르게 분해돼 위장 운동성이 감소된 환자에게도 약물이 빠르게 흡수된다.

특히 CMG제약의 STARFILM (Smooth, Thin, Advanced Stability, Refreshing Taste)® 특허 기술을 적용해 필름형 약물 특유의 잔여감 및 쓴맛이 없어 환자가 쉽고 편하게 약물을 복용할 수 있다.

삼일제약은 2021년부터 CNS (중추신경계)사업부를 구성, 국내외 기업과의 코프로모션 확대를 통해 제품 라인업과 매출을 확장하고 있다. CMG 제약은 이러한 삼일제약의 전문 유통망을 활용, 상급종합병원 등 신경과 중심으로 제품을 판매, 편두통 환자가 나라필 ODF를 쉽게 접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CMG제약은 나라필 ODF의 국내 편두통 시장 안착과 점유율 확대를 기대하고 있으며, 삼일제약도 편두통 치료제 라인업을 확보, CNS 계열 치료제의 매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나라필ODF 출시를 시작으로 알모트립탄, 졸미트립탄 등 트립탄 계열의 편두통 치료제를 ODF로 만드는 등 ‘트립탄 ODF 패밀리’ 전략을 구축, 편두통 치료제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상진 삼일제약 대표는 “나라필 ODF는 기존 약물보다 복용 편의성과 약물 흡수 등에서 강점이 있을 것으로 보여, 임상 현장에서 의사와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